[세계로컬핫뉴스] 인천공단소방서, “용접 작업장 화재 예방 홍보”

윤일권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4-08 00:46: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세계타임즈 윤일권 기자] 인천공단소방서(서장 추현만)는 용접작업 중 화재나 폭발 사고가 계속 발생되고 있어, 화재사고를 예방하고자 용접·용단 안전수칙과 유의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소방청이 공사장 용접작업 중 불티로 인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화재는 1,823건이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288명(사망 20명, 부상 268명)이 발생했다. 

 

 용접작업 때 발생되는 불티는 약 1,600℃~3,000℃ 정도의 고온체로서 불티가 날아가 단열재 등에 들어가게 되면 상당기간 경과 후에도 불티가 남아 있다가 발화하는 경우도 있다.  

 

 공사현장 용접에 의한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용접작업 때는 화재 예방 안전수칙과 유의사항을 준수하고 가연성 물질에 착화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최소 15m 이상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작업을 실시해야 하며, 만일에 사고를 대비해서 작업자로부터 반경 5m 이내 소화기 등을 비치해야 한다.  

 

 추현만 공단소방서장은 용접작업 중 발생한 화재로 엄청난 재산피해뿐만 아니라 소중한 근로자의 인명 피해가 발생되고 있다며, 화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작업현장 주변 소화기 비치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윤일권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