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6일까지 추석 명절 대비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운영
생활쓰레기 수거, 성묘객 교통대책, 비상 의료체계 가동 등 9개 분야 중점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북구, 안전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종합대책 추진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9-10 12:45: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북구=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민족 최대의 고유 명절인 추석을 맞아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 운영에 나선다.

 

북구는 오는 26일까지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조성 ▲귀성 성묘객 교통 대책 ▲재해재난 안전사고 대책 ▲비상진료 대책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 ▲제증명 민원발급 등 9개 분야의 종합대책을 중점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먼저 생활·음식쓰레기 및 재활용품 등 폐기물의 경우 추석 당일인 24일과 다음날인 25일은 미수거하고 기존 미수거일인 일요일을 포함한 나머지 연휴기간 동안은 모두 수거에 나서 연휴기간 동안 주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관내에 국립 5·18민주묘지와 영락공원이 소재하고 있어 교통수요가 가장 많은 지역임을 감안해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별도로 운영하며, 명절 당일에는 국립 5·18민주묘지 일원에 현장 상황실을 설치해 자칫 혼잡해 질 수 있는 성묘객들의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건소에서는 22일부터 26일까지 5개조 12명이 의료기동반을 운영, 추석 당일 정상근무를 통해 응급의료 서비스 지원에 나서는 한편 관내 150개소의 당직 의료기관 및 당번 약국을 지정해 식중독 및 안전사고 등 각종 비상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방침이다.

 

그리고 함께 나누는 훈훈한 명절분위기 조성을 위해 오는 21일까지 문인 북구청장과 간부 공무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장애인생활시설, 노인요양시설 등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주민들을 위로하고,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계해 기초수급자 등 관내 어려운 이웃 3,300여 세대에 생필품 등을 지원한다.

 

또한 온누리 상품권 이용 권장, 전통시장 장보기의 날 운영 등 추석을 앞둔 지역 서민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을 계획이며, 긴급 재난상황실을 운영해 화재나 안전사고 발생을 대비하고 각종 기상상황에 따른 신속한 대응체계도 구축한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해이해지기 쉬운 복무기강을 확립하고 업무공백 사전차단을 통한 업무집중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직기강 특별감찰 활동에 나서고 있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추석연휴가 최장 열흘간 이어지는 만큼 주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빈틈없는 추석연휴 종합대책을 마련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연휴기간 동안 주민과 우리 구를 찾는 귀성객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교통 ▲재난 ▲의료 ▲청소 ▲민원 등 8개 대책반 222명을 특별 편성, 주민생활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연휴기간 야기되는 주민 불편사항을 즉시 해소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