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위 전 직원, 송정역, 광주공항 등에서 홍보캠페인 전개
10월부터 서울시청, 용산‧수서역 등에 2.5m 대형 마스코트 설치

[세계로컬핫뉴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추석 명절 맞아 대회 홍보활동 전개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9-20 15:53: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주=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와 광주시는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둔 21일 오후 2시, 광주송정역과 광주종합버스터미널, 광주공항 등에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한다.


조영택 사무총장을 비롯한 조직위와 광주시 직원 200여 명은 이번 홍보활동을 통해 내년에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응원을 요청하고, 마스코트인 ‘수리・달이’와 함께하는 기념사진 촬영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소셜미디어(Social Media)와 광주톨게이트 및 동광주톨게이트 등 고속도로 진입로 주변에 홍보판을 설치 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귀성객을 대상으로 수영대회 붐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10월부터는 관계기관과의 협의 등을 통해 서울시청과 서울‧용산역, 인천·김포‧무안공항 등에 2.5m 높이의 대형 마스코트(수리달이) 조형물을 순차적으로 설치하고, 10월 13일 전북 익산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와 27일 경남 통영에서 열리는 철인 3종경기장을 직접 찾아가 현장 홍보도 병행할 계획이다.


조영택 총장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올림픽에 버금가는 메가 이벤트 대회로 최근 남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광주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대국민 홍보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19년 7월 12일부터 28일까지(17일간)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는 8월 5일부터 18일까지(14일간) 200여개 국 1만 5,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되며, 경영·다이빙·아티스틱수영·수구·하이다이빙·오픈워터수영 등 6개 종목이 남부대, 염주체육관, 조선대학교, 여수엑스포 해양공원에서 각각 열린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