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 자유발언 통해, 도내 모든 학교에 환경교육의 의무적 시행과 정규환경교사 배치 강력히 촉구

이동업 경북도의원, 학교 환경교육 활성화 촉구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5-06 16:00: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북=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경북도의회 이동업 의원(포항6, 국민의 힘)은 6일 개최된 제32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도내 초.중.고등학교의 환경교육 활성화를 강력히 촉구하였다.

 

이동업 의원의 5분 발언 내용을 살펴보면,

 

환경파괴와 지구온난화 등 환경문제는 인류 생존의 문제가 되었고, 이러한 재앙적 환경문제의 개선과 인류의 생존과 발전의 해답은 바로 ‘환경교육’에 있으며, 가치관이 형성되는 청소년기의 환경교육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정부에서는 지난 2011년부터 5년 단위의 ‘국가환경교육종합계획‘을 시행하고 있지만, 학교 현장에서의 환경교육은 매우 부족하다. 가장 큰 이유는 환경과목이 필수 과목이 아닌, ‘선택 과목’으로 운영되다 보니 입시경쟁 논리가 지배하는 대한민국 교육현장에서 환경과목의 선택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데 있다고 밝혔다.

 

도내 초.중.고의 환경과목 선택학교 현황을 살펴보면, 초등학교의 경우는 전무한 실정이며, 중학교는 전체 259개교 중 24개교(9.2%)로 10%도 채 되지 않으며, 고등학교는 47개교(25.4%)로 전체 185개교의 4분의1 수준에 불과한 상황으로, 이들 학교는 주 1회 1~2시간 환경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환경과목을 가르쳐야 할 정규 환경교사가 재직하고 있는 학교는 도내에 단 한 곳도 없는 심각한 상황으로 비전공 교사가 환경교육을 가르치고 있는 것이 현실임을 지적하였다.

 

이에 포항 영일고등학교 환경교육 수범사례를 소개하면서, 첫째, ‘도내 모든 학교 26만여명의 초.중.고 학생 모두에게 최소 주2시간 이상의 환경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경북도교육청의 대책마련과 둘째, 내실있는 환경교육을 위해 학교별 1인의 정규환경교사가 배치될 수 있도록 ‘1교 1환경교사 제도’ 마련을 강력히 촉구하였다.

 

이동업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마무리하며 “기후위기.환경재난시대에 도내 모든 학교에서 환경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여 학생들의 환경감수성을 키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학교 환경교육의 시작이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를 해결하고 인류생존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