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마다 ‘도서교환의 날’ 운영
구청 및 구립도서관3곳서…파손 도서 등은 교환 불가

[세계로컬핫뉴스] 광주 남구 “집에서 잠자는 책, 읽고 싶은 책으로 교환하세요”

이은정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1 19:30: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남구=세계타임즈 이은정 기자] “매월 한차례 집이나 회사에서 잠자고 있는 책을 도서관으로 가져오면 본인이 원하는 책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도서교환의 날’ 활용하세요.” 

 

광주 남구(구청장 최영호)가 독서의 소중함을 느끼고 헌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올 한해 ‘도서교환의 날’을 운영한다.  

 

11일 남구에 따르면 책을 교환할 수 있는 날은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로, 이날 구청 또는 구립도서관인 문화정보도서관, 푸른길도서관, 청소년도서관으로 책을 가지고 오게 되면 도서 교환신청 1권당 다른 도서 1권으로 바꿀 수 있다.  

 

해당 도서관에 마음에 드는 책이 없을 경우에는 다음 달 또는 그 다음의 기회에 본인이 원하는 책으로 교환할 수 있는 도서교환 쿠폰으로 받을 수 있다.  

 

도서 교환이 가능한 책은 일반 도서나 어린이 도서, 공무원 수험서 등 활용이 가능한 책이며, 오염되거나 파손된 책, 홍보용 비매품 자료, 최신성이 떨어져 활용이 불가능한 컴퓨터나 법률분야 등의 도서는 교환이 되지 않는다. 

 

또 사회통념상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책도 교환이 불가능하다.  

 

남구 관계자는 “도서 교환을 통해 주민들의 독서문화가 활성화되고, 도서관 이용 주체인 주민들이 도서관을 통해 책 교환을 통한 간접 생산자 및 소비자로도 참여할 수 있어 도서관 운영 활성화 측면에도 많은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남구는 지난 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3곳의 구립도서관에서 ‘도서교환의 날’을 시범적으로 운영했는데, 이 기간 40명의 주민이 총 120권의 책을 교환해 간 것으로 집계됐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은정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