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여수의 새로운 100년,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본격화

이혜원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6-16 14:18: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여수=세계타임즈 이혜원 기자] 여수시가 한 차원 높이 도약하기 위해 전 시민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 여수의 새로운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발걸음이 눈길을 끈다.

 

엑스포 성공 개최 선진 시민의식, 세계로 3대 시민운동으로 이어져


여수 밤바다, 낭만포차…대한민국 여수가 풍성해진 관광 콘텐츠로 주목 받으며 이제 이름만 대면 전 국민이 알 정도로 명실상부한 해양관광휴양도시로 자리를 굳혔다.


오늘날 여수가 이렇게 발전하기까지는 무엇보다 여수 시민들의 선진 시민의식을 가장 큰 성공 요인으로 꼽고 있다. 1998년 전국 최초 주민 발의를 통해 이룬 삼려 통합의 정신은 2012여수세계박람회를 성공시킨 시민 정신으로 이어지며 한해 1,300만 명이 찾는 해양관광 휴양도시로의 비약적인 성장과 도약을 이끌어 낸 것이다.


지난 5월 유흥주점발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세를 3주 만에 진화할 수 있었던 것도 5월 한 달간 시민의 21%, 6만 여건의 선제적 검사 등 밤낮 없는 공무원들의 노력은 물론 여수시민 모두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자 하는 선진 시민의식이 가장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특히 여수시는 지난 3월 기준 자원봉사단체 377개, 봉사자 수 9만 1,760명으로 전체 시민의 약 30%가 자원봉사자인 놀라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여수시는 이러한 선진 시민의식을 밑거름으로 지속가능한 해양관광 휴양도시로의 비상이 계속되도록 여수의 새로운 미래 100년을 새롭게 준비하는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의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한다.


지속가능한 관광 위해 세계화 나서


코로나 이전 1300만 관광객이 매년 여수를 다녀갔지만, 국내 관광객 위주였다. 여수의 활기찬 성장을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국내를 넘어 세계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은 여수의 주인인 시민중심의 실천활동을 통해 그동안의 영광에 안주하지 않고, 한 번 더 여수가 도약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관광산업을 만들어 갈 전략이다.


시민운동 명칭의 ‘세계로’는 세계로 나아가는 여수시가 되자는 의미를, ‘3대’는 30만 여수 시민 모두의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3대 전략목표를 뜻한다.


3대 시민운동 세계로 ! 미래로 ! 하나로 !


시민운동 첫 번째 【세계로 뻗어가는 여수】
2021년 도시환경협약 여수 정상회의, 2022년 박람회 10주년 기념행사, 2023년 개항 100주년 기념행사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만 연차 총회, 2026년 여수세계섬박람회 등 굵직한 국제 행사를 통해 여수를 세계화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두 번째 【3대 핵심 사업 완성】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성공 개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UN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치라는 시정 3대 현안을 시민들과 함께 차질 없이 완성해 나감으로써 지속가능한 관광도시 여수의 새로운 미래 100년을 준비한다.


세 번째 【삼려 통합 정신 계승】
1998년 삼려 통합이 되었지만, 진정한 의미의 통합은 아직 멀어보인다. 삼려 통합이 아직도 진행형이라는 말이 있는 것이 바로 이것 때문. 시는 ‘우리 곁의 미담의 주인공’을 통해 사랑‧나눔‧봉사의 실천문화 확산은 물론 8군데로, 나뉘어진 청사처럼 20여 년간 분열된 마음을 하나로 모아 본청사 별관 증축 등을 추진해 진정한 시민 화합으로 사회 통합을 꾀한다는 목표다.


27개 읍면동 실천본부 831명 구성…체계적인 시민운동 본격 가동


시는 지난 2월 27개 읍면동 실천본부 구성을 완료하고 3월과 4월 여서동 발대식을 시작으로 마지막 시전동까지 27개 읍면동 실천본부 788명의 위원들이 참여해 실천 다짐 결의문 낭독, 실천기 전달, 2026여수세계섬박람회 국제행사 승인 기원 퍼포먼스를 통해 시민운동의 성공 결의를 다졌다.


특히 지난 5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던 시기, 각 읍면동 실천본부가 중심이 되어 자체 방역단을 구성하고 취약지 일제 소독 활동을 펼치고 여수시 ‘긴급 멈춤 주간’ 전 시민 참여 캠페인을 적극 전개해 확진자 감소에 큰 역할을 했다. 시민 스스로 지역을 살리고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시민운동 실천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한편, 매월 첫 번째 수요일에는 중점 실천의 날로 정하고 방역 수칙 홍보와 같은 시정 현안에 대한 다양한 시민운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하반기에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전진대회 개최, 기관‧단체와의 자매결연 등을 추진해 전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 붐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지금의 여수를 만든 일등 공신은 바로 여수 시민들의 위대한 시민정신이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여수가 한 차원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도록 섬섬여수 세계로 3대 시민운동에 힘을 모아 꿈을 현실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혜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