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월 27일 배달특급 개시 이후 현황 및 발전 방향 의견 나눠
○ 1720개 가맹점 입점… 전통시장 협업 등 지역밀착형 사업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이석훈 대표이사-정장선 평택시장, 배달특급 활성화 논의

이영진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6-15 19:07: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북부=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경기도주식회사와 평택시가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활성화와 발전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이석훈 대표이사와 정장선 평택시장이 15일 오후 평택시청에서 만나 배달특급 현황을 짚어보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지난 5월 27일 배달특급 서비스를 시작한 평택은 약 1,720개 가맹점이 소비자를 찾아가며 순항하고 있다. 평택 소재 회원을 위한 100원딜 이벤트 등 지역밀착 서비스로 더욱 친근하고 가깝게 다가가고 있다. 

 

 

이날 이석훈 대표이사는 "기대 반, 우려 반 속에 시작했던 평택 지역에서 감사하게도 배달특급이 순항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긴밀하게 협력해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많은 혜택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택 지역 회원들이 몸소 혜택을 느낄 수 있도록 지역 밀착, 지역 특화 서비스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배달특급이 앞으로 순조롭게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평택시도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자체 홍보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배달특급은 현재 도내 16개 지자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이달 말 광명과 안산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