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지숙 의원 ‘5분 자유발언’, 트램 노선 결정 시민의견수렴이 먼저..
- 노선 결정에서 제외된 주민들 박탈감 해소 대책도 미리 준비해야

도시철도 4호선 트램 노선 조속한 확정 촉구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6-16 23:06: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 의원(문화복지위원회, 달서구6)이 제283회 정례회 기간 중 16일(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트램 변경노선을 확정을 위해 충분한 시민 의견수렴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한편, 노선에서 제외된 시민들의 박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다. 

 

 배지숙 의원은 먼저, “‘신교통시스템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지난 2018년 7월에 착수하여 3년이나 지났지만 기본적인 트램노선 조차 결정되지 않아 주민들 간 갈등만 키우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대구시의 지지부진한 행정을 질타했다. 

 

 이어, “오는 6월 25일 개최될 예정인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주민공청회’를 시작으로 2022년 하반기 국토교통부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승인, 도시철도 기본계획 확정과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등의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 트램의 개통까지는 10년의 기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라며 “이는 트램을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희망고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 의원은 25일로 예정된 공청회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이어갔다. 이번 공청회는 비대면 공청회로 진행되어 대구시의 입맛에만 맞추는 짜맞추기식 공청회가 될 우려가 크다는 것이다. 

 

 끝으로 배지숙 의원은 “대구시는 트램 노선 확정과정에서 주민 갈등을 최소화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위해서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하루 빨리 노선을 확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트램의 변경 노선이 확정되면 무엇보다도 노선 주변 주민들과의 갈등을 신속히 조정하고, 노선에서 제외된 주민들의 박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책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